컨텐츠 바로가기

기후 변화로 스코틀랜드 물 부족 위험…'위스키 생산' 차질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향후 10~20년 물 부족 사태 직면 가능성

뉴스1

글로벌 주류업체 ‘디아지오’의 CEO 이반 메네즈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유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지구촌을 강타한 급격한 기후 변화가 전 세계 위스키 애호가들에게도 큰 위협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기후 변화로 인해 스카치위스키(Scotch Whisky) 생산국 스코틀랜드가 향후 10~20년 사이 물 부족 사태에 직면, 위스키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세계 판매 1위 스카치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의 제조사이자 글로벌 주류업체 '디아지오'의 CEO 이반 메네즈는 이날 기후 변화로 인해 스코틀랜드가 물 부족 사태에 직면하면 위스키 생산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환경을 위한 세계적 노력과 물을 절약하는 것이 위스키 사업의 장기적 건전성을 위한 '핵심'이라고 밝혔다.

그는 디아지오의 흑맥주인 기네스를 생산하는 맥주 사업의 경우, 물이 더 많이 소요된다며 기후 변화의 위험성에 대해 거듭 우려했다.

아울러 메네즈는 디아지오가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인플레이션 압박과 치솟는 에너지 가격 등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후 변화의 위험을 거듭 경고하며, 전 세계적인 기후 대응이 사업 성공의 핵심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디아지오의 대표 주류 제품엔 돈 훌리오 데킬라, 스미노프 보드카, 베일리스 리큐어 등이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전 세계적인 경제 불황 속에도 주류 산업은 가까스로 타격을 피해왔다. 특히 디아지오는 최근 가장 비싼 양주 제품의 판매 호조를 이어갔다.

디아지오 측은 이와 관련, 지난 7월 실적발표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장기화와 세계적인 경제 불황 속에도 양주와 같은 고급 주류는 '가끔의 사치'로 여겨지기에 판매 실적이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rea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