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노인 일자리 예산 삭감은 ‘패륜 예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를 찾아 김호일 회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하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형 노인 일자리 예산을 줄인 정부의 정책을 '패륜 예산'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4일 서울 용산구에 있는 대한노인회 중앙회를 찾아 "윤석열정부가 노인 일자리를 6만1000개나 삭감했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라며 "현재 민생위기나 경제위기가 심하기 때문에 되레 늘려야 하는 상황인데 줄인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예산을 줄이면 그분들은 폐지를 주우러 길거리로 나서야 된다"며 "이것은 패륜 예산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저희가 주력 정책으로 반드시 막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노인) 부부가 같이 살면 기초연금을 깎는데 이것도 패륜 예산에 가깝다"며 "이런 정책은 있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만 65세 이상 노인 70%에게 지급되는 기초연금(월 30만원)을 언급하면서 "대선 때 윤 대통령도 공약했고, 저희도 공약했던 과제로 '40만원으로 증액하고 대상자를 늘려가자'는 정책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주거든 소득이든 기본적인 삶이 가능한 '기본사회'로 가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