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기는 동남아] 고등학교 패싸움에 ‘악어’ 들고 간 인니 학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의 한 고등학교 남학생이 악어 한 마리를 들고 패싸움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인도네시아 매체 코코너츠 자카르타는 최근 동부 자카르타 두렌 사윗(Duren Sawit) 지역의 고등학생 11명이 패싸움을 벌이다가 경찰에 체포됐는데, 이 자리에서 새끼 악어 한 마리도 압수했다고 전했다.

학생들 패싸움에 악어가 등장하자, 악어를 흉기처럼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일었지만, 경찰은 “악어를 싸움에 이용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악어는 동물보호 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직업 고등학교에 소속된 것이며, 악어를 들고 간 학생이 악어를 돌보는 일을 맡았던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학생이 집으로 악어를 데리고 가던 도중 다른 학교 학생들과 싸움이 벌어진 것을 알게 돼 악어를 든 채로 싸움에 가담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악어를 압수해 자카르타 환경청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패싸움을 벌였던 학생 11명들은 “다시는 학교 간 패싸움을 벌이지 않겠다”는 진술서를 쓰고 훈방 조치됐다. 한편 자카르타를 비롯한 인도네시아 여러 지역에서는 학교끼리 패싸움을 벌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일명 ‘타우란'(tawuran)으로 불리는 이 패싸움은 수십 명의 학생들이 가담해 싸움을 벌이는 문화가 있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알자지라의 한 다큐멘터리 방송은 “아이들은 이 패싸움을 성인으로 가는 통과의례로 여기기도 하고, 일부는 단순한 재미를 위해 패싸움을 벌이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