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허리케인 생방송 중 사라진 카메라맨…美방송 "최고" 호평,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지난달 28일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이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의 북상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내려놓고 뛰어가고 있다./사진=7뉴스

호주 한 방송국 카메라맨이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의 북상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내려놓았다.

2일(현지시각) 미국 CNN, FOX 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엘리스는 이언의 직격탄을 맞은 미국 플로리다주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송출하는 도중 카메라를 땅바닥에 내려놓았다.

엘리스가 촬영할 당시 침수된 집을 나온 이재민들은 물이 차오른 거리를 헤치며 걸어가고 있었다. 이들 중에는 아이를 안거나 생필품을 가득 챙긴 채 대피하는 이재민도 있었다.

이 광경을 본 엘리스는 자신과 함께 현장을 나온 특파원 팀 리스터에게 양해를 구하고 카메라를 바닥에 둔 채 흙탕물을 향해 뛰어들었다. 엘리스는 이재민 가족들이 물이 많이 차오르지 않은 곳까지 도달할 수 있게 도운 뒤에야 다시 카메라를 들었다.

머니투데이

지난달 28일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이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의 북상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돕기 위해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내려놓고 뛰어가고 있다./사진=7뉴스



엘리스가 발 빠르게 뛰어다닐 동안 리스터는 직접 카메라를 들고 촬영을 이어갔다.

리스터는 엘리스의 모습을 찍으며 "우리는 사람들이 물을 건너가도록 돕고 있다"며 "저기 있는 우리의 카메라맨이 침수된 집을 떠나려는 사람들을 돕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폭스뉴스는 이에 대해 "도움이 필요한 플로리다 주민들을 향한 카메라맨의 마음은 최고였다"고 보도했다.

한편 허리케인 이언은 최고 시속 240㎞의 강풍과 비를 동반하며 플로리다주 곳곳에 큰 피해를 안겼다. 3일 현지 언론은 플로리다주에서만 최소 100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언은 역대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 중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기록됐다.

황예림 기자 yellowyer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