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 "최종 종착지가 문재인"…여 "전직 대통령 성역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감 전쟁' 앞두고…'문재인 조사' 화약고 터졌다



[앵커]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전현 정부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한 사실이 어제(2일) 뉴스룸 보도로 처음 알려지면서입니다. 민주당은 "노골적인 정치 보복"이라며 반발했고, 감사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할 예정입니다. 국민의힘은 "전직 대통령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겸허하게 조사에 임하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