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재형 “文 서면조사 거부, 유가족·국민에 무례한 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최재형 의원이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현신위원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시절 감사원장을 지낸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모든 국정에 대해 책임의 정점에 있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감사원의 서면조사조차 거부하는 것이야말로 유가족과 국민에 대한 대단히 무례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사건을 감사해온 감사원의 서면조사 통보에 대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말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감사원법상 대통령 자신이 감사의 대상은 아니지만 중요한 감사와 관련하여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는 과거에도 여러 차례 전례가 있었던 일이고 사실관계와 책임의 범위를 확정하기 위해 필요한 절차”라며 문 전 대통령의 입장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은 사건의 진상에 대해 가장 잘 알고 계신 분일 것”이라며 “피살된 공무원의 유가족에게 철저한 진상규명을 약속했던 분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또 감사원의 서면조사 참석 요구를 집단 반발하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야당은 감사원의 정상적인 업무 수행을 직권남용으로 고발한다고 한다”며 “모든 일을 정쟁으로 몰고 가 나라를 어지럽히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했다.

앞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지난 9월 30일 문 전 대통령에게 감사원 서면조사 관련한 보고를 드렸다”며 “문 전 대통령은 ‘감사원의 서면조사 요구가 대단히 무례한 짓이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