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YG, 제니·뷔 사생활 사진 유포자 수사의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G, 제니·뷔 사생활 사진 유포자 수사의뢰

블랙핑크 제니와 방탄소년단 뷔의 사생활 사진 온라인 유포와 관련해 제니 측 소속사가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제니의 개인사진 최초 유포자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YG 측은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올리거나 악성 게시글을 작성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정통망법상 명예훼손, 불법정보유통금지 위반, 통신매체이용음란죄 등으로 고소·고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랙핑크 #방탄소년단 #사진유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