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년만에 서울 창덕궁~화성 융릉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795년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 홍씨와 함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소인 융릉을 참배하기 위해 창덕궁을 출발했던 '능행차'가 3년만에 재현된다. 사진은 2017년 행사모습. 사진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행을묘정리의궤’는 1795년 창덕궁을 나온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소인 현륭원(현 경기도 화성 융릉)을 방문해 참배하고, 수원 화성(華城)에서 어머니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거행한 내용을 정리한 기록이다. 의궤는 모두 10권 8책으로 현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돼 있다.

당시 능행차 길은 59.2㎞(편도)에 달한다. 정조와 혜경궁이 탄 어가·가마를 중심으로 호위병, 음식을 실은 수라가마 등이 따랐다. 행렬 앞엔 군대와 악대가 섰다. 행차 장면은 의궤 속 반차도로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 반차도 속 수행 인원만 1779명, 말은 779필이다. 행렬 길이만 4㎞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8~9일 서울, 경기 수원·화성 등서 개최



이런 성대한 능행차가 3년 만에 재현된다. 서울시는 8~9일 경기도, 수원·화성시와 함께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엔 전체 구간 중 43.5㎞가 시민 곁을 찾아온다. 서울의 경우 창덕궁부터 금천구 시흥5동 주민센터까지 3.8㎞ 구간에서, 경기도는 안양과 군포~의왕~수원~화성까지 39.7㎞ 전 구간에서 행렬이 이어진다. 행렬 인원만 2700명, 말은 345필이 동원됐다.

중앙일보

지난 21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화성 화홍문에서 '수원화성 미디어 아트쇼' 리허설이 진행되고 있다. 수원시는 수원화성 일대에서 '수원화성 미디어 아트쇼'와 '2022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제59회 수원화성문화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으로 이뤄진 가을 축제 '2022 힐링폴링 수원화성'을 오는 23일부터 한 달간 연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ED로 1795년 '배다리' 재현



능행차 당시 정조는 한강을 건너려 배를 연결해 다리를 만들었다. ‘배다리’다. 이 장면은 노들섬에서 길이 25m, 높이 4m의 LED 영상을 통해 ‘미디어 배다리’로 재현된다.

이 밖에 여러 체험 프로그램과 볼거리도 마련됐다. 창덕궁 출궁의식부터 광화문광장까지 이어지는 여정에서는 정조가 혜경궁 홍씨에게 미음을 올리는 미음다반, 잡귀를 쫓는 의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나례시연 등이 진행된다. 또 수원 행궁광장에서는 길마재 줄다리기, 화성 융릉에서는 현륭원 제향 공연이 예정돼 있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당대 최고 문화예술 종합축제였던 정조대왕 능행차가오랜만에 재개된다”며 “정조대왕의 효심·애민 정신, 소통의 정치 등을 기리는 시간이 되길 바라는 한편 시민들은 일상의 활력을 찾아가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