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나토 총장 "러, 핵무기 사용 땐 심각한 결과 직면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우크라 나토 신속가입 신청엔 "스스로 선택 권리 있어"
노르트스트림 나토 공격 간주 여부엔 "진상 규명 우선"
뉴시스

[브뤼셀=AP/뉴시스] 16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본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나토 회원국 국 장관들이 동부 유럽의 병력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2022.06.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2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과 관련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이날 미국 NBC방송 '미트 더 프레스'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핵 위협에 대해 어느 정도 우려하는가'라는 앵커의 질문에 "푸틴의 핵 위협은 아주 위험하고 무모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만일) 푸틴이 어떤 핵무기라도 사용할 경우 러시아에 대한 심각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핵전쟁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혀 온 이유"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모스크바 크렘린궁 세인트 조지홀에서 우크라이나 점령지 4개 지역 수장들과 영토병합 조약 체결 연설에서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한 영토를 방어할 것"이라며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거듭 시사한 바 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러시아의 4개 점령지 불법 병합 추진 이후 우크라이나가 나토 신속 가입을 신청한 것에 관해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모든 국가는 어떤 종류의 안보체제에 참여하고 싶은지 포함해 자신의 길을 스스로 선택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가입 여부에 대해서는 회원국 전체가 동의를 해야한다"면서 "중요한 것은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를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만일 러시아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을 파괴한 것이라면 나토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할 수 있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엔 즉답을 피하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그는 "지금 중요한 것은 누군가의 고의에 의한 파괴 행위에 대한 현재 진행 중인 조사를 철저히 하는 것"이라며 "정확한 진상을 밝혀내기 위한 입증 증거들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선 돼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