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리 뛰는데 청약통장 이율은 6년째 1.8%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약통장 105조원, 가입계좌 2856만개

민주 맹성규 고금리 상황 맞게 이율 조정 필요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최근 금리인상 기조가 이어지고 있지만 청약통장 이율은 6년째 1.8% 그대로 인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아파트 단지 밀집지역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모습. [헤럴드경제DB]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청약통장 가입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현재 청약통장 예치금은 105조 원, 가입계좌는 2856만개였다.

하지만 청약통장 이자율은 2016년 8월 연 1.8%까지 하락한 이래로 현재까지 그대로다. 2012년 연 4.0%였던 청약통장 이자율은 2013년 3.3%, 2014년 3.0%, 2015년 2.8% 등 지속해서 하락했다.

이때문에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지난 8월 처음으로 감소한 데 이어 9월까지 두 달 연속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는 등 '고금리' 기조가 유지 속에 청약통장 이자율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맹성규 의원은 "청약통장의 순위 변별력도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만큼, 고금리 상황에 맞게 이율을 조정하고 청약제도도 손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osy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