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천절 연휴 첫날, 서울 도심 곳곳 집회…진보·보수단체 충돌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거권 네트워크 "세계 주거의 날 맞아 주거권 대행진"

시청역·광화문 사이 촛불집회 수천명 운집…보수단체 맞불집회도

뉴스1

시민사회단체 주거권네트워크는 "매년 10월 첫째 주 월요일은 국제연합(UN)이 정한 '세계 주거의 날'"이라며 1일 서울역 광장에 모여 '주거권 대행진' 집회를 개최했다.2022.10.01./뉴스1 ⓒ News1 박기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현 박기현 남해인 기자 = 개천절 연휴 첫날인 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선 보수·진보단체를 비롯한 여러 시민단체가 집회·시위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2시 시민사회단체 주거권네트워크는 "매년 10월 첫째 주 월요일은 국제연합(UN)이 정한 '세계 주거의 날'"이라며 서울역 광장에 모여 '주거권 대행진'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 등 정치인들과 함께 빈곤사회연대·민주노총·서울민중행동·전국철거민연합 등 68개 시민·노동·사회단체들이 참여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추산 300명이 참여했다.

발언자로 나선 가원 민달팽이유니온 활동가는 "청년을 위한 매입임대는 씨가 말랐고 행복주택은 로또만큼 입주가 힘들다"며 "부담 가능한 공공임대주택을 확대해 청년들의 주거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용주 동자동 사랑방 대표도 "기후 재난에 반지하·쪽방 등 우리가 사는 집은 보금자리가 아닌 흉기로 변한다"며 "(정치인들이) 진정 가난한 이들을 위한다면 쪽방, 고시원, 거리 홈리스 등 주거권을 박탈당한 이들에 대한 근본적 주거상향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서울역 광장에서 숭례문까지 행진하며 △장기공공임대주택 재고율 10% 이상 확대 △용산정비창 등 공공택지 민간 매각 중단 △계속 거주권 보장 및 임대차법 강화 △최저주거기준 개선 등을 요구했다.

뉴스1

진보단체인 촛불승리전환행동(전환행동)과 민생경제연구소는 1일 오후 중구 파이낸스빌딩 앞에서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촛불대행진' 집회(촛불집회)를 열었다. 2022.10.01./뉴스1 ⓒ News1 박기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청역과 광화문역 사이에선 보수·진보단체의 집회가 열렸다.

이날 오후 5시부터 진보단체인 촛불승리전환행동(전환행동)과 민생경제연구소는 중구 파이낸스빌딩 앞에서 '김건희 특검 윤석열 퇴진 촛불대행진' 집회(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수천명이 집결해(주최 측 추산 1만명) '김건희 특검 주가조작 허위경력', '윤석열 퇴진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냈다.

같은 시간 전환행동 측 집회와 맞닿은 청계천 앞에선 보수단체인 신자유연대가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뉴스1

보수단체인 신자유연대가 1일 청계천 앞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2022.10.01./뉴스1 ⓒ News1 남해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확성기를 설치한 트럭을 세우고 '이재명 구속수사하라'는 구호를 반복해서 외쳤다.

촛불집회 참석자와 맞불집회 참석자 간의 충돌도 있었다. 경찰이 충돌을 제지하기도 했지만 일부 참석자는 "여기서 때리는 걸 보고도 경찰이 가만히 있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서울에서는 이외에도 자유통일당의 MBC 규탄집회, 코로나19 백신 희생자 추모 집회, 동물권 보장 촉구 집회 등 다양한 집회·시위가 열렸다.

Kri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