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관계 안하면 불운” 가스라이팅… 동거녀 살해한 40대 무기징역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면제 먹이고 범행…법원 "반사회적 성향, 사회와 격리 필요"

더팩트

전주지방법원 전경. 사진=김도우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전주=김도우기자] 자신을 제3의 인물인 것처럼 속여 동거녀를 가스라이팅(심리 지배)하다 수면제를 먹이고 목을 졸라 살해한 ‘동거녀 수면제 살인 사건’의 피고인 40대 남성이 무기징역을 선고 받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법 형사 12부(부장판사 이종문)는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19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자신을 믿고 의지했던 피해자의 생명을 빼앗은 범죄는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유족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면서 엄벌을 탄원하는 점, 피고인이 3차례 실형을 비롯해 여러 번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반사회적 성향이 관찰된 점 등을 참작하면 사회에서 영구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5월 18일 전북 완주군 자택에서 동거녀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에게 수면제를 탄 음료를 마시게 한 뒤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고 나서 집 안에 내버려뒀다가, B씨 가족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범행을 감추기 위해 B씨인 척 그의 가족과 메시지를 주고받았으나, 통화에는 응하지 못해 의심을 샀다.

특히 A씨는 ‘보살’이라는 제삼의 영적인 인물을 내세워 B씨를 정신으로 지배하다가, 다툼이 잦아지자 B씨를 살해하기로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이 아닌 다른 인물인 척 B씨에게 ‘A씨와 성관계를 맺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불운이 닥친다’는 식으로 연락했는데, 조사 결과 보살과 A씨는 동일 인물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를 상대로 이른바 가스라이팅을 이어가다가 범행 대상을 B씨의 여동생으로 바꾸려 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scoop@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