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티, 오프라인 대면 지원센터 서비스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우티 대면 지원센터 소개 포스터. /우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티는 30일 우티 가맹 택시 기사와 가입을 희망하는 기사들을 위한 오프라인 대면 지원센터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티에 따르면 대면 지원센터는 우티 직원이 상주해 우티 앱(애플리케이션) 사용 관련 문의에 답하고 계정 관리, 결제 문의를 해결한다. 또 유선이나 온라인으로만 가능했던 가맹 상담 문의를 현장에서 진행, 가맹 신청을 실시간으로 지원한다.

우티가 운영 중인 대면 지원센터는 공릉 지원센터(공릉복지충전소), 노원 지원센터(노원복지충전소 2층), 신정 지원센터(신정복지충전소), 율현 지원센터(한국택시발전연구소 모빌리티 지원센터 내에서 매주 월요일 운영) 등 4곳이다.

톰 화이트 우티 최고경영자(CEO)는 “대면 지원센터 운영은 기사들의 운행 지원 강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우티 가맹 택시 기사들과 가맹 희망 기사들을 위한 소통 창구가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우티 택시 기사들이 편리하게 우티 앱을 사용하고 나은 환경에서 운행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나가겠다”라고 했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