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억5000만원에 팔린 8살 꼬마 아이 사진, 누구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플랫폼 최고경영자(CEO)가 야구복을 입고 찍은 어릴적 사진이 1억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다고 미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8일 저녁에 열린 한 경매에서 이 사진은 10만5000달러(1억5000만원)에 낙찰됐다. 다만 누가 이 사진의 주인이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 사진은 저커버그가 8살 때인 1992년 미국 뉴욕주 화이트 플레인스의 한 야구 캠프에서 찍은 것이다.

뒷면에는 저커버그의 자필 사인이 있다.

사진은 당시 캠프 카운셀러인 앨리 타란티노가 갖고 있었다. 타란티노는 당시 8살의 저커버그에게 '스타처럼 카드에 사인해 달라고 요청했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지난 8월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타란티노는 경매로 얻은 수익금은 대출을 갚고 자녀 교육에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