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이크에 콘돔 씌우고 방송한 여기자에 깜짝.."허리케인 때문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트위터 캡처


[파이낸셜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강타한 가운데, 이를 보도하러 현장에 나선 한 여성 기자가 비바람으로부터 자신의 마이크를 보호하기 위해 콘돔을 이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28일(현지시간) NBC2 방송 소속 기자 카일라 갤러는 이언의 영향으로 비바람이 몰아치는 플로리다주의 상황을 전하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갤러의 보도는 포트마이어스 지역의 한 야외 주차장에서 진행됐다.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고 거센 바람에 나무가 휘청이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눈길이 모인 곳은 바로 그가 들고 있는 마이크였다.

갤러가 손에 든 마이크에는 콘돔으로 보이는 물건이 씌워져 있었기 때문이다. 마이크 위쪽으로 비닐이 솟아올라 있었기 때문에 시청자들은 그것을 콘돔으로 추정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해당 장면을 캡처해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공유하고 “콘돔이 맞아?”, “내가 본 게 사실인가?”, “진짜 콘돔을 끼운 건가” 등 글을 남겼다. 여러 네티즌들은 갤러의 계정을 태그해 콘돔이 맞는지 질문하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카일라 갤러 페이스북


이에 갤러는 '콘돔'이 맞다고 인정하며 장비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마이크를 젖게 할 수 없어 콘돔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동료기자인 제프 부테라 역시 트위터에 갤러의 마이크 사진을 공유하며 “마이크 방수에 이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현지 언론은 이언으로 인해 200만여 가구가 정전을 겪었다고 전했다. 태풍으로 공항이 폐쇄되면서 최소 2160편의 항공편이 결항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