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주환, 1심서 징역 9년…"선고 미뤄달라" 뻔뻔한 요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하철역에서 직장 동료였던 역무원을 숨지게 한 전주환이 스토킹과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사건 당시 이미 진행되고 있던 재판의 1심 판단으로, 전주환은 국민들의 시선이 누그러지길 바란다며 선고를 미뤄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살인 혐의에 대한 재판은 별도로 이뤄집니다.

이가람 기자입니다.

[기자]

재판부는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한다는 말로 재판을 시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