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냉전’ 냉랭한 분위기 속 수교 50주년 맞은 中·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군사적 팽창을 강화하던 소련에 맞서 1972년 국교를 정상화한 중국과 일본이 29일 신(新)냉전의 냉랭한 분위기 속 에서 수교 50주년을 맞았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에게 보낸 축전에서 “중·일 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시대의 조류와 대세에 순응하며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중·일 관계를 구축하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기념리셉션에 보낸 축전에서 “지도자가 전략적 사고와 정치적 용기로 함께 일·중관계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것이 중요하다”며 “큰 책임을 공유하고 있는 양국이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해 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중·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인 2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념 리셉션에서 양국 인사들이 참석한 뒤 축하고 있다. 왼쪽부터 공현우 주일 중국대사, 도쿠라 마사카즈 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장,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 고노 요헤이 전 중의원 의장, 니카이 도시히로 전 자민당 간사장,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도쿄=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갈등 책임 일본 탓

중국은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는 일본에 “양국 발전을 중시한다”고 밝혔지만 최근 갈등의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관영 매체는 지난 50년간 양국은 많은 성과를 거뒀지만 정치적 관계는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고 진단했다.

글로벌타임즈는 “일본은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할 위험이 높은 상황에서 중국에 대한 전략적 개념과 위치를 현명하게 조정해야 한다”며 “중·일 공조가 상호 이익의 원칙에 따라 이뤄져야 하고, 일본은 경제 협력에서 안보 개념을 남용하는 미국의 방식에 저항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일본의 무책임한 발언으로 지난 8월 예정됐던 중국과 일본 외교장관 회담 취소를 거론하며 “양국 관계의 발전을 위해 계속해서 높은 수준의 전략적 소통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칭화대 현대국제관계연구소 류장용(劉江永) 부소장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전범 인정 문제와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尖閣)) 열도 영유권 문제,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 자민당의 군국주의 성향 등이 중·일 관계를 더욱 망가뜨렸다”며 갈등 책임을 일본에 돌렸다.

◆일본도 썰렁하긴 마찬가지

일본도 냉랭한 것은 마찬가지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기념 행사에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을 보내고 자신은 참석하지 않았다.

지지통신은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尖閣)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문제 등으로 대중(對中) 감정이 악화한 상황에서 축하 분위기는 부족하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불참 배경을 설명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집권한 직후 한 차례 전화회담을 가졌다. 그러나 양국 대면정상회담은 3년 가까이 열리지 않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대체로 최근 양국 관계의 악화 원인을 센카쿠제도, 대만문제 등으로 대표되는 ‘중국의 패권주의적 움직임’으로 꼽으며 “발전적 관계의 구축 전망은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국력 증대를 배경으로 군비확산을 계속하고 있는 중국은 주변 국가에 위압을 반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1972년 일·중공동성명을 시작으로 (중국 집권세력의) 1세대인 마오쩌둥 이후 세대마다 양국은 관계의 기반이 되는 문서를 만들어 왔다”며 “그러나 5세대에 해당하는 시 주석과의 사이에는 아직 그런 문서가 없다”고 밝혔다.

중국과 일본은 1972년 9월 29일 당시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와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 총리가 중국 베이징에서 ‘항구적 평화 우호 관계를 확립한다’는 취지의 공동성명에 서명해 국교를 정상화했다.

도쿄·베이징=강구열·이귀전 특파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