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정진석 연설에 "이 XX 사과해!…성난 국민 마음 듣고있나" 맹폭(종합)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호영 "남 탓 일관한 공허한 연설"

"대표 연설 아닌 야당 대변인 논평 같아"

박홍근 "고달픈 5년 선언하는 연설 같아"

野 의원, 장·내외서 비판 공세 이어져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9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대해 “남 탓으로 일관한 공허나 연설이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데일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집권여당 자세는 찾아볼 수 없는 실망스러운 연설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정 위원장은 시종일관 야당 탓, 언론 탓을 했다”며 “윤석열 정부의 실정과 무능이 야당 탓인가. 윤석열 정부 실정과 무능을 야당 탓으로 돌릴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집권여당 대표의 연설이 아니라 야당 대변인의 논평 같았다”며 “국민에게 무한 책임을 지는 집권여당의 자세는 찾아볼 수 없는 실망스러운 연설이었다”고 역설했다.

경제위기와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논란’을 언급한 안 수석대변인은 “무능 외교로 경제의 발목을 잡는 것도 부족해 대통령이 외교참사로 국격을 실추시켰다”며 “정 비대위원장의 연설에는 이런 현실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이나 위기의식을 느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엇보다 심각한 건 집권여당의 대안을 전혀 알 수 없었다는 점”이라며 “국정을 어떻게 풀고,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겠다는 비전이 보이지 않는 답답한 연설”이라고 질책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본회의 정회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성난 민심을 듣고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오히려 국민의 고달픈 5년 선언하는 연설 같았다”고 힐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지난번 여당 의원들 연찬회에서 ‘더 이상 전 정권의 핑계는 국민께 통하지 않는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며 “만난 지 얼마나 됐다고 다시 전 국민 대상 연설의 장에서 거의 민주당과 전 정부를 탓하는 데 많은 내용을 할애하나”라고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도 장내·외에서 공세를 퍼부었다. 정 비대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언급하며 이를 최초 보도한 MBC를 비판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연설 도중 “‘이XX 사과해’, ‘XX라고 하면서’”라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이어 “국민 앞에 바로 서야지”, “정신 차리라”며 즉각 반발하기도 했다.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자해지 야당 탓, 언론 탓할 일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원인을 제공했으니 대통령이 풀어야 한다”고 질타했다.

신동근 의원도 페이스북에 “뻔뻔하다, 답답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구름 위에 떠서 꿈길을 걷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몽환적 국정 인식에 빠져 있음을 거듭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