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차드라이브]폭스바겐 ID.4 "잘 만든 전기차 교과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 잘 만들었네. 전기차도 교과서답다.”

폭스바겐이 이달 15일 국내에 출시한 ID.4를 시승했다. 폭스바겐은 전기차 시장의 중요성을 고려해 유럽 외 수출국 중 처음으로 국내에 ID.4를 선보였다. 폭스바겐코리아가 소개하는 첫 번째 전기차 ID.4는 전용 플랫폼 MEB 기반으로 탄생한 브랜드 최초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세그먼트인 콤팩트 SUV에 속한다.

ID.4 출시 의미는 남다르다. '자동차의 교과서'로 불리며 폭스바겐을 상징하는 '비틀' '골프'의 성공 신화를 이어갈 폭스바겐의 새로운 월드카이자, 브랜드의 중요 모멘텀인 e-모빌리티를 이끌 전략 모델이기 때문이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디스플레이. 정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계기판. 정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에 대한 자신감은 뛰어난 설계 확장성과 안전성을 갖춘 MEB에서 비롯됐다. 전용 플랫폼을 사용해 고용량 배터리와 전기 모터를 탑재하고도 넓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전기차 선택의 핵심 요소인 주행거리와 효율도 높일 수 있었다. ID.4는 82㎾h 배터리를 바탕으로 1회 충전 시 복합 주행가능 거리 405㎞를 인증받았다.

인증받은 수치보다 전비는 훨씬 우수했다. 전기차 에너지 소비효율을 나타내는 공인 전비는 복합 기준 4.7㎞/㎾h다. 시승 당일 서울에서 가평 일대를 왕복하는 120㎞ 시승 구간에서 차량 계기판으로 확인한 전비는 5~6㎞/㎾h 사이였다. 배터리를 40%가량 사용하고도 300㎞ 이상 더 주행할 수 있다고 표기됐다. 이를 고려하면 도로 상황과 운전 습관에 따라 최대 500㎞까지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충전 시스템은 최대 135㎾ 급속 충전과 11㎾ 완속 충전 시스템을 모두 지원한다. 최대 속도로 충전 시 36분 만에 배터리 5~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실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부드러운 주행 감각이다. 운전자에게 전기차라고 알리지 않고 블라인드 테스트한다면 내연기관차라고 착각할 수 있을 만큼 비슷한 주행 질감을 보여준다. 전기차 단점으로 꼽히는 울컥거림 없이 회생 제동하며, 실내외에서 느껴지는 진동과 방음 성능도 우수한 편이다.

ID.4는 효율적이고 직관적으로 작동하는 두 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취향에 따라 계기판 우측 컬럼식 기어 셀렉터를 통해 D(드라이브)나 B(브레이크) 모드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시승 시 D 모드를 선택했는데 회생 제동이 매끄럽게 이뤄져 전기차 특유의 이질감이 들지 않았다. D 모드는 대다수 주행 상황에서 전기 모터가 자유롭게 작동한다. 운전자가 가속 페달을 놓을 경우 코스팅(타력 주행)으로 효율을 극대화한다. 다시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브레이크 에너지 회생 제동 기능을 활성화하는 방식이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리막길에서는 B 모드를 사용했다. 더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브레이크 에너지 회생 제동을 가한다. 정지 상태를 제외한 모든 주행 상황에서 전기 모터가 제너레이터 역할을 해 배터리로 전원을 다시 공급한다. 완만한 제동은 회생 제동만으로 해낸다. 완전 정지 상태에 도달하거나 더 강력한 제동력이 필요한 경우에만 유압식 브레이크를 쓴다.

가속은 경쾌하다. ID.4는 강력하고 효율적인 PSM 기반 구동 시스템을 탑재했다. 이 시스템은 리어 액슬 바로 앞에 위치해 바퀴에 동력을 공급한다. 작은 크기에 가벼워 효율성을 강조했다. 최고출력은 150㎾(204마력), 최대토크는 310Nm(31.6kg.m)으로 다른 전기차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는 아니나, 전기차 특성상 페달을 밟는 순간 큰 힘을 바로 쓸 수 있어 부족함은 전혀 느낄 수 없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정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정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D.4는 독일차답게 탄탄한 하체를 바탕으로 한 정직한 핸들링 감각을 보여준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멀티 링크 방식을 채택해 방지턱 등 요철을 편안히 넘는다. 급격한 코너를 고속으로 진입해도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는다. 제원상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 시간은 8.5초, 최고속도는 160㎞/h에서 제한한다.

시승 중간 도착지에서 다시 차량을 살폈다. 외관은 폭스바겐의 SUV 디자인 정체성과 미래 요소를 조합한 듯한 모습이다. 라인으로 단순히 멋을 위한 것이 아니라 0.28cd의 낮은 공기 저항계수를 실현, 뛰어난 공기 역학을 구현했다. 실내는 최신 전기차의 화려함을 기대했다면 조금 아쉬울 수 있다. 불필요한 장식이나 편의 기능을 빼고 꼭 필요한 기능만 넣었다. 내장 내비게이션을 탑재하지 않은 대신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유선 방식으로 모바일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과 호환하도록 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실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디스플레이. 정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탑승자를 위한 시트에는 조금 사치를 부렸다. 블랙 컬러 아트벨루어 소재와 플로렌스 브라운 컬러 애니멀 프리 시트 조합으로 편안한 탑승 자세를 만들어준다. 앞좌석에 적용한 에르고 액티브 전동 시트는 메모리, 컨비니언스 엔트리, 마사지, 열선, 조절식 허벅지 지지대 등을 제공한다. 트렁크 적재 용량은 543ℓ로, 뒷좌석을 접으면 1575ℓ까지 늘어난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은 풍성하다. 긴급 상황을 감지해 도움을 주는 이머전시 어시스트를 추가한 'IQ.드라이브'를 기본 탑재했다. 앞차와의 거리를 고려해 속도와 차로를 유지하는 트래블 어시스트를 비롯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레인 어시스트, 사이드 어시스트, 후방 트래픽 경고 등을 모두 갖췄다.

전자신문

폭스바겐 ID.4. 정치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 판매하는 ID.4는 최상위 트림 프로에 해당하며 가격은 5490만원이다. 국비 보조금 651만원에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을 합하면 40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일반·동력계 부품에 대해 주행거리 무제한 3년 보증, 배터리는 8년/16만㎞ 보증을 제공하는 점도 매력적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