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리스, 北 미사일 발사불구 DMZ 방문 강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백악관 "북한 규탄, 유엔 결의안 위반"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자신의 방한을 앞두고 나온 북한의 도발에도 불구하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강행한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DMZ 방문 계획에는 변함없다고 확인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이라는 동맹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확고하다. 부통령의 DMZ 방문은 그런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그는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국과 함께 하겠다는 미국의 약속과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한다며 대화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이것(북한의 미사일 발사)을 볼 때마다 말한 것처럼 우린 이를 규탄한다"며 "이러한 발사 행위는 다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며 주변 국가와 국제사회에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동맹인 한국, 일본 방어에 전념하고 있고, 우리는 북한이 외교에 관여할 것을 계속해서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