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장례식에서까지 ‘버럭’한 중국…日 아베 전 총리 국장서 뿔난 이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 7월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중 총에 맞아 숨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이 사후 81일 만인 27일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니혼 부도칸)에서 치러졌다. 2022.7.8 타스 연합뉴스(왼쪽), 오른쪽은 중국 국기 자료사진 123rf.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이 치러진 가운데, 대표단을 파견한 중국이 국장과 관련해 일본에 경고의 메시지를 내놓았다.

이날 도쿄도에서 열린 국장에서는 내빈의 국가명이나 지역명, 소속기관명 등이 낭독됐고, 이후 참석자들이 차례로 고인의 대형 사진 앞에 마련된 헌화대에 꽃을 놓는 ‘지명 헌화’ 순서로 이어졌다.

문제는 일본 측이 내빈 소개와 지명 헌화 순서에서 중국과 대만을 별개로 소개하면서 시작됐다.
서울신문

지난 7월 8일 참의원 선거 유세 중 총에 맞아 숨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이 사후 81일 만인 27일 도쿄 지요다구 일본 무도관(니혼 부도칸)에서 치러졌다. 도쿄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장 주최 측은 중국에 대해 일본어로 ‘중화인민공화국’, 영어로 ‘People‘s Republic of China’라고 소개했다. 대만에 대해서는 일본어와 영어로 ‘타이완’이라고 소개했다.

또 주최 측은 참석자를 국가 단위로 열거할 때 중국을 소개한 반면, 대만에 대해서는 참석국의 명단 낭독이 끝난 뒤 국제기구를 소개하기 직전에 낭독했다. 즉, 중국은 명백히 ‘국가’에 포함시켰지만, 대만은 국제기구와 국가 사이의 애매한 지점, 또는 지역으로 놓고 소개한 셈이다.

이 밖에도 중국 측 참석자와 대만 측 참석자의 좌석도 서로 떨어지게 배치하는 등 양측을 별개의 단위로 취급했다.

이는 일본이 중국과 대만을 엄연히 별도의 존재로 인식한다는 방증으로 해석됐고, 중국은 일본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훼손하려 한다며 즉각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대만은 중국에서 떼어낼 수 없는 일부이며, ‘하나의 원칙’은 국제관계에서의 규칙”이라면서 “일본은 지금까지의 약속을 지켜야 하며, 대만의 독립분자가 정치 조작을 행하는 어떤 기회도 제공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과 '대중 견제' 발걸음 맞추는 일본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미국의 대중 견제에 꾸준히 발걸음을 맞추고 있다.

2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만나 대만해협에서 중국의 무력 도발에 대해 논의했다.

백악관은 두 사람의 회담 직후 성명을 통해 “양국은 최근 대만해협에서 중화인민공화국이 공격적이고 무책임한 도발을 감행한 것에 대해 논의했다”며 “대만해협 전체 평화와 안전 보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123rf.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대중 견제와는 별개로, 대만과 일본은 새로운 산업동맹 강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는 일본 소니와 손잡고 일본 구마모토현에 약 10조 원을 투자해 신공장을 짓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 사업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안정된 공급망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이 반도체와 전기차 등 첨단 기술 관련 생산 시설을 자국 내에 구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일본과 대만은 연계를 통해 해외 시장에 공동 진출하거나 반도체 설비 시설에 공동 투자하는 등 연계를 강화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