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이건 흉내 못 내지?” 삼성 깜짝 공개했다, 뭐길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공개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인텔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중국폰은 따라할 수 없는 압도적 기술력”

삼성디스플레이의 17인치 슬라이더블(펼치는) 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13인치 크기에서 잡아당기면 17인치로 커지는 PC용 디스플레이다. 통상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커질수록 더욱 정교한 기술력을 요한다. 삼성전자가 롤러블·슬라이더블 스마트폰은 물론 세계 최초 태블릿PC까지 선보이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얘기가 나온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27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 산호세 맥에너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인텔 이노베이션 2022 행사에서 화면이 늘어나는 삼성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날 인텔의 팻 겔싱어 CEO(최고경영자)가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시키는 전략을 발표하며 “파트너를 소개하겠다”고 하자, 최 사장이 무대에 등장했다. 그의 손에는 태블릿PC 크기의 디스플레이가 들려있었다.

헤럴드경제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공개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인텔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와 인텔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조합해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면서 들고 있던 디스플레이의 화면 한 쪽을 잡아당겼다. 13인치 화면이 17인치로 늘어났다. 해당 제품은 플렉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반으로 만든 늘어나는 PC용 디스플레이로 알려졌다.

최 사장은 그러면서 근시일 내에 롤러블 혹은 슬라이더블 폰, 태블릿PC의 출시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폴더블은 끝났다. 이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가 시작된다”며 “더 우수한 이용자 경험을 조만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폴더블(접는) 태블릿PC, 노트북이 출시된 적은 있어도 롤러블 혹은 슬라이더블 태블릿PC가 출시된 적은 없다.

헤럴드경제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공개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인텔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해당 제품은 아직 시제품으로, 추후 화면을 손으로 늘리는 것이 아닌 버튼으로 늘어나는 방안을 구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디스플레이의 이름은 ‘슬라이더블 플렉스’다.

rim@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