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젤렌스키 "'짝퉁투표'도 못될 코미디"…러 합병절차 비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압도적 찬성에 "주민, 기관총 위협받으며 투표" 주장

러 합병절차 공식화에 '푸틴과 대화 불가능' 입장 확인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이뤄진 합병투표 결과가 나오자 냉소를 쏟아내며 해당 지역 내 자국민을 보호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텔레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우리는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돈바스(루한스크주와 도네츠크주), 하르키우주 내에 점령된 지역, 크림반도에서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