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석훈 “KDB생명 최대한 빨리 팔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우조선 매각에 다음 차례 주목

“HMM도 대상… 여러 협의 필요”

KDB산업은행이 21년간 품어 온 대우조선해양이 2조원에 한화그룹으로 ‘통매각’ 됨에 따라 HMM과 KDB생명 등 차기 매각 작업에 관심이 쏠린다.

세계일보

KDB생명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올해 상반기 기준 KDB생명과 HMM 지분을 각각 92.7%, 20.7% 보유 중이다.

산은은 KDB생명 매각을 네 차례 시도했다가 무산된 바 있다. HMM은 산은에 이은 2대 주주(19.96%)인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상위 기관인 해양수산부가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민영화를 선언한 상태다.

시장에서는 산은의 이번 대우조선 매각을 윤석열정부의 공적 자금 투입 기업 매각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재정 건전성을 최우선 가치로 둔 긴축 재정 기조에 따라 산은이 더이상 보유할 이유가 없는 기업들의 매각에 속도를 내도록 주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정부는 1997년 외환위기 이후 부실기업을 정리하기 위해 168조7000억원을 투입했지만 올해 상반기까지 회수는 119조8000억원(71%)에 그치고 있다. 48조9000억원을 아직 회수하지 못한 셈이다.

HMM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도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고 KDB생명도 순이익과 재무건전성이 개선되며 호실적을 거두고 있다.

이에 따라 KDB생명과 HMM의 매각 작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강석훈 산은 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동 자동차회관에서 한국산업연합포럼 주최로 열린 ‘제4회 니치 아워 포럼’ 뒤 기자들에게 “KDB생명 매각을 최대한 빨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도 “현재 금리가 오르고 있는 만큼 매각 여건이 좋다”며 “준비 과정을 거쳐 매각을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HMM에 대해서는 “정상기업인 만큼 매각 대상이 맞다”면서도 “전체 산업을 그리면서 매각을 추진해야 하기 위해 여러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준영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