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女39명 돈 뜯어낸 '미남 한국 의사'…알고보니 中유부남이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중국 베이징 거리 모습.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한국 미남 사진 등을 활용해 여성 39명으로부터 56만 위안(약 1억1200만원)을 뜯어낸 중국 유부남에게 징역 11년6개월형이 선고됐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달 초 중국 법원 판결 데이터베이스 중국재판문서망은 후베이성 법원이 한 로맨스 스캠에 대해 내린 판결문을 공개했다.

로맨스 스캠은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로 SNS 등에서 연인을 찾는 것처럼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 수법이다.

해당 판결문에 따르면 후베이성 주민 허간성씨(38)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변호사와 의사 등 전문직과 잘 나가는 직업을 가진 것처럼 속여 20대 여성 39명을 상대로 로맨스 스캠을 벌였다.

평범한 외모에 자녀가 셋인 유부남이자 무직인 그는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두 명의 잘생긴 한국인 남성 사진’을 활용해 가짜 프로필 사진을 만들어 여성들에게 자신을 소개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의 사기 행각은 마지막 피해자인 22세 여성이 예금 전액을 날린 후 2020년 5월 경찰에 신고하면서야 드러났다. 피해자 중 누구도 그를 직접 만난 적이 없었다.

로맨스 스캠은 최근 중국에서도 증가세다. 지난달에는 29세의 유부녀 모델이 18명의 남성으로부터 30만 달러(약 4억3000만원) 이상을 뜯어낸 혐의로 상하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