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레미 시겔 "연준, 미 국민들에게 정책 실수 사과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플레 원인은 지난 2년간 연준의 과도한 통화 조정"

이데일리

세계적인 투자 전략가이자 월가 강세론자로 꼽히는 제레미 시겔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가 26일(현지시간) CNBC와 인터뷰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CN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연방준비제도(Fed)는 부실한 통화정책에 대해 미국인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세계적인 투자 전략가이자 월가 강세론자로 꼽히는 제레미 시겔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는 26일(현지시간) CNBC와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의 원인은 지난 2년간 과도한 통화 조정에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제롬 파월 의장은 (초강경 긴축을 통해) 임금 인상을 무너뜨리고 노동시장을 무너뜨리겠다고 말하는데, 그것은 인플레이션의 원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연준이 과도하게 돈을 푼 이후 적절한 시기에 이를 조이지 않고 갑자기 기준금리를 확 올리니, 경제 전반에 충격이 오고 있다는 의미로 읽힌다.

그는 “(최근 긴축을 두고) 연준이 너무 강경하게 말하고 있다”며 “(CPI와 같은) 지연된 인플레이션 지표보다는 경기 침체를 야기하는 것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