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 딸 김주애, 北 국가행사 첫 포착…이설주 직접 챙겨"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이 북한 국가행사에서 처음으로 포착됐다는 중국 전문가들의 주장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둘째 김주애(9)로 보이는 소녀가 지난 8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 무대에 올랐다.

중앙일보

지난 8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로 추정되는 소녀가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소녀는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를 위한 공연에서 노래하던 여러 아이 중 한 명이었지만, 중국의 전문가들은 이 아이에게서 몇 가지 특징을 찾아냈다.

중국 내 북한 전문 여행사 InDPRK 블로그의 분석가 샘히어로(Samheroㆍ가명)는 “김 위원장이 다른 아이들에게 환영받을 때 이설주 여사는 곧장 소녀에게 다가가 소녀 등에 손을 얹고 사적인 대화를 나눴다. 이후 김 위원장이 에스코트를 받아야 할 때까지 소녀를 챙겼다”면서 “소녀도 김 위원장에게 너무 바짝 따라붙는 다른 아이의 팔을 잡아 제지하는 등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설주 여사가 지난 8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서 공연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북한 국영 방송의 카메라는 노래가 시작되자 이 소녀에게 초점을 맞추는가 하면 수시로 클로즈업해 화면에 비췄다는 점도 눈여겨 봐야 할 요소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소녀의 외모도 남달랐다고 지적했다. 소녀는 무대에 선 아이들 중 유일하게 머리카락을 묶지 않고 단발머리를 늘어뜨리고 있었고 혼자 흰색 양말을 신었다.

김 위원장 부부 역시 집중해서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장 부부장이 손뼉을 치다 감격에 겨워 눈물을 훔치는 듯한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또 다른 분석가들은 소녀가 김 위원장이 참석한 이날에만 단 한 번 공연했다고 말했다. 다음 날 밤 같은 공연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중앙일보

지난 8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로 추정되는 소녀가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 스팀슨센터 객원연구원은 “김 위원장의 딸은 올해 거의 10살이 됐을 것인데, 이는 방송 영상에 나온 소녀와 비슷한 나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최고 지도자들은 자녀의 미디어 노출을 극도로 자제해왔다. 매든 연구원은 “김 위원장 역시 어린 시절 그의 아버지(김정일 국방위원장)와 가까운 가족, 개인적 관계를 지닌 북한 최고 엘리트들을 제외한 모든 사람에게서 격리돼 있었다. 북한 엘리트들 사이에 숨어 있는 잠재적인 적들이 지도자 자녀의 신원을 알면 취약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위험성은 특히 김 위원장이 자녀들의 TV 출연을 허용할 가능성을 줄인다”고 덧붙였다.

김주애는 김 위원장 부부의 세 자녀 중 둘째로 알려졌다. 2013년 북한을 다녀온 NBA 농구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은 당시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설주가 그들의 예쁜 딸 얘기만 했다. 딸 이름은 김주애”라고 밝힌 바 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둘째인 김주애를 제외하고 첫째와 셋째의 이름은 알려진 바 없다. 국정원 발표에 따르면, 첫째는 아들이라고 한다. 셋째 출산 이후 이 여사의 위상이 높아진 것으로 보아 셋째도 아들일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