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젤렌스키 “러시안 군 투항하라…비밀 보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 가지 약속 선포…투항 촉구

헤럴드경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첫 예비군 동원령을 선포한 가운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 시간) 러시아 군인들에게 항복을 촉구했다. 투항 군인들을 향해 세 가지 조건도 내세웠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심야 연설에서 “항복한 러시아군에게 세 가지를 보장하겠다”고 했다. 그는 우선 “모든 국제조약을 준수하며 포로를 문명화된 방식으로 대우하겠다”고 했다.

이어 “어떤 상황에서 항복했는지, 자발적 투항이었는지 러시아 측에서 절대 알 수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항복한 러시아군이 포로 교환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가고 싶지 않을 경우 그 방법도 찾아내겠다”"고 약속했다.

푸틴 대통령이 선포한 예비군 동원령에 대해 젤렌스키 대통령은 “선포되자마자 ‘무덤으로 가는 동원령’으로 불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러시아 지휘관들은 러시아인들의 목숨에 대해서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며 “외국 땅에서 전범으로 죽기보다는 동원소집 통지서를 받지 않는 것이 낫다. 우크라이나군의 무기에 살해 당하기보다는 우리 군에 붙잡히는 것이 낫다”고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여러분에게 중요한 순간이 왔다. 바로 지금이 여러분의 삶이 끝날지 안 끝날지 결정되는 순간”이라며 재차 항복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자국민을 향해서는 응원과 투지를 다졌다.

그는 “우리는 침략자들의 공격에 맞서 자포리자, 하르키우, 미콜라이프, 니코폴, 돈바스 그리고 우리의 모든 도시와 지역에서 반격할 것”이라며 “모든 살인마와 고문자는 우리(우크라이나)에게 저지른 일에 대해 정의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hanir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