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기업들이 본 연평균 원달러 환율 1303원…IMF 이후 24년 만에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기업의 올해 초 사업계획 수립 시 연평균 환율 전망과 현재 시점 연평균 환율 전망.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최근 달러화 가치 상승으로 원·달러 환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우리나라 기업들은 올해 연평균 환율 수준을 1303원 수준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환위기가 몰아친 1998년 이후 24년 만에 원·달러 환율이 연평균 기준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란 예측이 나오면서 환율에 민감한 한국 경제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5일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 500대 기업 중 제조업을 영위하는 105개 수출기업들의 재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환율 전망 및 기업 영향’을 조사한 결과, 기업들은 올해 연평균 환율 수준을 1303원으로 예상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연평균 기준 원·달러 환율이 1300원을 넘긴 해는 1998년 외환위기(1395원) 이후 24년 만에 처음이라며, 기업들은 연말까지 원·달러 환율을 평균 1400원으로 예상하는 것 같다고 추정했다.

현재 시점의 연평균 환율 전망 1303원은 올해 초 기업들이 사업계획을 수립할 당시에 전망한 연평균 환율 수준인 1214원에 비해서 89원이나 높은 수준이다. 특히 올해 연평균 환율을 1300원 이상으로 전망한 곳이 연초에는 8.6%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그 7배가 넘는 60.8%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연초 사업계획 수립 시 기업들은 연평균 환율을 1200원대(46.6%)와 1100원대(41.0%)를 가장 많이 전망했으나, 현재 시점에서는 1300원대(57.0%)와 1200원대(34.3%)를 가장 많이 예상하고 있었다.

전경련은 수출 제조기업의 경우 환율 전망을 기초로 수출입 단가, 영업이익 등 구체적 경영계획을 수립하는데, 최근 환율의 변동성이 지나치게 커져서 기업들의 경영 애로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봤다.

기업들의 손익분기점 환율은 1236원으로 나타나 현재 시점에서의 연평균 환율 전망치인 1303원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손익분기점 환율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200원대(48.5%), 1100원대(29.5%), 1300원대(17.2%), 1000원대(2.9%), 1400원 이상(1.9%) 순이었다.

기업들은 올해 예상되는 환율 전망치가 연초 사업계획 수립시 수준을 상회함에 따라 영업이익이 평균 0.6%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환율 전망치 상승에 따른 영업이익 영향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영업이익 감소(45.8%) 영업이익증가(36.2%) 영향 없음(18.0%)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환율 전망치 상승으로 기업들의 매출액은 평균 0.3%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비중별로 구분하면, 증가할 것(44.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감소할 것(34.4%), 영향 없음(20.9%) 순이었다.

전경련은 환율 상승으로 인한 원자재 수입단가, 물류비 등 생산비용 증가 영향이 가격경쟁력 개선에 따른 매출 증대 효과를 상쇄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기업들은 환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비용감축 등 긴축경영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의 환율 급등에 대응해 인건비 등 원가 절감(31.1%)과 같은 허리띠 졸라매기로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수출입단가(혹은 물량) 조정(24.8%), 상품 투자 등 환헤지 전략 확대(14.0%), 별다른 대응책 없음(11.4%) 순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글로벌 경기 침체, 고금리 등 경영환경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환율마저 급등해 기업들의 경영실적이 크게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지금 환율 수준은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을 고려했을 때 과도한 측면이 있으므로, 통화스왑 확대 등 정부의 적극적인 외환시장 안정 조치가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