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인도 북부 폭우·벼락으로 하루 동안 36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온 1도 오르면 번개 12배 증가"…낙뢰 사고 사망자 해마다 늘어

연합뉴스

인도 몬순 우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인도 북부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고 낙뢰 사고까지 겹치면서 하루 동안 36명이 사망했다.

25일(현지시간) 인도 NDTV 등 인도 매체와 외신 등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는 지난 23일 오후부터 24일 오후까지 24시간 동안 날씨로 인해 최소 3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 구호 담당관인 란비르 프라사드는 이번 폭우로 가옥들이 무너지면서 최소 24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프라야그라즈시에 사는 한 15세 소년은 23일 저녁 번개가 칠 때 친구들과 지붕 위에 있다 벼락을 맞아 사망하는 등 12명이 낙뢰로 인해 사망했다.

우타르프라데시주는 지난 닷새 동안 39명이 벼락과 관련된 사고로 사망했다며 평소와 비교해 피해자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는 6월부터 9월까지 몬순 우기가 이어지며 이 기간에 낙뢰 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한다. 하지만 인도 당국은 낙뢰 사고 사망자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며 우려한다.

낙뢰로 인한 사망자는 2016년 1천489명에서 지난해에는 2천869명으로 늘었다.

인도 과학환경센터는 기온이 1도 올라갈 때마다 번개가 치는 횟수는 12배 늘어난다며 삼림 파괴, 수자원 고갈, 대기오염 등이 기온을 올리며 벼락이 더 잦아지게 만든다고 분석했다.

이 때문에 인도 당국은 번개가 칠 땐 금속이나 배관 파이프를 만지지 말고 유선전화나 각종 전선 등에 접근하지 말라며 낙뢰 피해 예방 대책을 안내했다.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