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와 손잡는 K팝

블랙핑크, 英 오피셜 차트 1위·‘K팝 최초’ 스포티파이 1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빌보드와 함께 세계 양대 차트로 불리는 영국 오피셜 차트 1위에 올랐다. K팝 걸그룹 최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오피셜 차트에 따르면 지난 16일 발매된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는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전까지 K팝 여성 아티스트 최고 기록은 2위를 차지한 2020년 발매한 블랙핑크의 첫 번째 정규 앨범 ‘디 앨범(THE ALBUM)’이었다. 오피셜 차트를 운영하는 오피셜 차트 컴퍼니의 CEO 마틴 탤벗은 “블랙핑크가 ‘본 핑크’로 1위가 된 것은 환상적인 성과다. 레코드 북에 영원한 기록을 쓰게 됐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블랙핑크는 앨범뿐 아닌 오피셜 싱글 톱 100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타이틀곡 ‘셧 다운’이 24위에 안착했다. 더불어 선공개곡 ‘핑크 베놈’ 인기 추이가 심상치 않다. 이 노래는 8월 발매 직후 22위로 첫 진입한데 이어 37위, 40위, 47위 등 높은 주간 순위를 유지해오다 이번 주에는 무려 아홉 계단이나 상승한 38위로 5주 연속 차트인에 성공했다.

아울러 블랙핑크는 같은 날 발표된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포티파이 위클리 톱 송 차트에서도 K팝 최초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일주일 동안 3918만 6127회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그간 스포티파이 주간 차트서 1위를 기록한 K팝은 없었다. 종전 최고 순위는 블랙핑크의 정규 2집 선공개곡 ‘핑크 베놈’의 2위였다.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는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60개국 1위, 애플뮤직 앨범 차트에서는 64개국 1위에 올랐다. 선공개곡 ‘핑크 베놈’ 뮤직비디오는 3억 회를 돌파했으며 타이틀곡 ‘셧 다운’ 뮤직비디오도 1억 뷰를 넘어서며 유튜브 34번째 억대뷰 영상 대열에 합류했다.

sh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