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성동 "자해외교 빌런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尹 옹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權 "윤 대통령 사적 발언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

더팩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이 XX들" 발언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근본없는 자해외교의 진정한 빌런이 바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아니었습니까?"라며 "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이 XX들" 발언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근본없는 자해외교의 진정한 빌런이 바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아니었습니까?"라고 따졌다.

권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논란이 된 윤 대통령 발언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겨냥했다.

그는 "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 발언을 외교 문제로 비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외교 참사'라는 선동 구호를 앞세우고 깎아내리기에 여념이 없다"며 "외교 참사란 무엇입니까? 북한에 저자세로 굴종하면서도 '삶은 소대가리', '저능아' 소리를 들었던 것이 진짜 참사 아닙니까?"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어 "혈세 수백억으로 쏟아부은 남북공동연락소를 폭파시킬 때 국격도 붕괴됐다. 해수부 공무원 피살과 강제북송은 국가로서 자존의 포기"라며 "지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외교 노선에서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 국격과 자존을 의도적으로 포기하면서도, 도보다리 같은 정치쇼로 국민을 현혹했다. 즉 근본은 없으면서 말단만 포장했던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특히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논란에 대해서도 베일 착용이 어떻다는 둥, 조문록이 어떻다는 둥하며 외교를 지엽말단적인 예송논쟁으로 전락시켰다고 평가했다.

권 의원은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한미동맹, 명확한 대북관, 자유민주주의 국가 간 연대 등 대한민국 외교의 근본에 충실했다"며 "실제로 한미동맹 강화됐다. 문재인 정부가 사보타주했던 사드 역시 정상화되어 가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순방은 통화스와프와 인플레이션 방지법 양국 간 경제 현황을 점검하고 뉴욕에서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억 5000만 달러(1조 6000억 원) 투자도 유치한 성과가 있다"고 추켜세웠다.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