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핵 위협에 이어 최측근은 "전략핵무기도 사용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부분 동원령을 내리면서 핵 위협을 가한 다음 날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이 전략핵무기를 쓸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현지시간 22일 텔레그램에서 "새로 편입하기로 한 점령지를 포함해 러시아 영토를 방어하기 위해 전략핵무기를 포함한 어떤 무기든 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