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운영비 걱정 끝' 달리는 응급실 '닥터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중증외상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을 '골든타임'이라고 하는데요.

울산에서는 전문 의료진이 탑승한 이른바 '닥터카'가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많은 생명을 지키고 있습니다.

보도에 JCN 울산중앙방송 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8년 지게차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가 심각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닥터카가 출동해 차량 안에서 출혈을 막고 혈압을 유지 시키는 응급 처치를 실시하면서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시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