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발 예고에 긴장 감도는 자포리자 원전서 러 군용차량 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서 원전 터빈실 촬영본 확산…원자로서 130m 거리

러 "원전 내 병력배치, 체르노빌과 같은 사태 막으려는 것"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19일(현지시간) 공격이 예고되며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에서 러시아의 군용차량의 존재가 확인됐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전날부터 소셜미디어에서 돌고 있는 영상에서는 자포리자 원전의 터빈실로 보이는 장소에서 러시아군의 일반 군용트럭으로 추정되는 차량 여러 대가 세워져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나타난 차량은 최소 5대로 일부는 러시아를 지지하는 표식인 'Z'가 새겨져 있었고, 근처에는 텐트 비슷한 구조물과 운반대 여럿이 놓여있었다고 CNN은 전했다.

차량들이 세워진 곳은 원자로에서는 약 130m 떨어진 거리다. 각 터빈실은 원자로가 있는 격납 건물로 연결된다.

CNN은 해당 영상의 진위를 확인한 결과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영상이 언제 촬영됐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자포리자 원전에 탄약과 군사장비를 저장한다고 비판하고, 러시아는 원전에 있는 군사 장비는 단순 경비를 위해서 배치한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