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남원출신 제성가야금회 송화자 명인, 무형문화재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북도 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 보유자 인정

더팩트

제성가야금회 대표 송화자 명인이 전북도 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김죽파류) 보유자로 인정됐다. /남원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남원=최영 기자] 전북 남원출신 제성가야금회 대표인 송화자(63세) 명인이 전북도 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김죽파류) 보유자로 인정됐다.

시는 송화자 명인이 지난달 8일 전북도로부터 전승능력과 전승환경, 전수활동 기여도가 탁월한 점을 인정받아 30일 간의 인정 예고 기간과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유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동편제 판소리 가문에서 태어나 증조부 박만조, 외할아버지 박봉술, 어머니 박정례에게 한국의 민속음악을 배운 송화자 명인은 어린 나이에 자연스럽게 가야금에 입문해 국악고, 대학, 대학원을 진학하면서 김죽파류 가야금산조를 학습하게 됐다.

특히 그녀는 가야금산조의 시원으로 일컫는 악성(樂聖) 김창조(金昌祖, 1856~1919)의 손녀 김죽파 선생 문하에 입문, 지난 40여 년 동안 한국 민속음악 중 기악 독주곡인 가야금산조를 학습해왔으며, 그 결과 지금껏 우리 지역 음악 양식을 올곧게 계승해 후학 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소리의 고장 남원에서 새로운 가야금산조 보유자가 인정된 것 그 자체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오랫동안 가야금 계승에 전념해 온 전승자들의 사기진작은 물론 전승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이다"면서 "앞으로도 시는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보람과 긍지를 가지고 전승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 관련 전승기반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 명인은 국립국악고와 추계예술대학을 졸업했으며 한양대학원에서 석사를 받았다. 수상경력으로는 전주대사습 참방, 우륵전국가야금경연대회 대통령상, 남원 시민의장 문화장 등이 있다.

scoop@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