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향자 “이준석의 팀킬 대한민국 미래를 망칠 작정인가” 작심 쓴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래 어젠다 아닌 ‘이준석 얘기’로 미디어 중심에 서”
“억울했을 것...그러나 도를 넘어 조롱의 언어로 폭주해”
“정치인은 개인의 일이 아닌 공적인 일에 분노해야”
“아직 늦지 않아...한발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렸으면”


이투데이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활동 성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18일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를 향해 작심한듯 쓴소리를 쏟아냈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이준석 전(前) 대표가 공론의 장을 장악하고 있다”며 “자신이 속한 집권세력에 대한 ‘팀킬’로 미디어의 중심에 섰다”고 적었다.

이어 “국민들이 대통령의 입에서 미래 어젠다가 아닌 ‘이준석 얘기’를 듣고 싶게 만들었다”며 “경제·산업·대북·외교 등 주요 국정 방향에 대한 평가와 토론도 실종됐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도 ‘이준석 때문에 아무 일도 안 된다’는 말이 나온다”며 “K-칩스 법안 등 미래 입법이 국민의 무관심 속에서 진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양 의원은 “억울했을 것이다. 반격하고 싶고, 자신의 힘을 과시하고 싶었을 것이다”라면서도 “그러나 도를 넘었다. 정당한 분노를 넘어 경멸과 조롱의 언어로 폭주하고 있다. 양 머리, 개고기와 같은 유치한 언어로 정치를 소비되게 만들고 있다”고 직격했다.

이어 “그는 지금 자신이 주도해서 만든 여당과 대통령을 파괴하고 있다”며 “그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 온 세상이 자기편을 들어주는 것뿐인가”라며 일침을 날렸다.

그는 “정치인은 개인의 일이 아닌, 공적인 일에 분노하라는 말이 있다”며 “집권여당의 대표라면 더욱 그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온 국민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루키였지만 그는 지금까지 ‘정책적 전문성’도 ‘미래적 통찰력’도 보여주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 전 대표를 향해 “선거공학, 정치공학에만 밝은 ‘꾼’처럼 느껴진다”며 “승부사일지는 몰라도 정치인처럼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와 함께 정상까지 동행할 수는 있어도 정상에 오르는 순간 조용히 대통령의 뒤로 물러나야 맞다”며 “아직 늦지 않았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이제 조용히 한발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리면 좋겠다”고 전했다.

양 의원은 “이준석에게는 여전히 시간도 많고, 기회도 많다”며 “‘선당후사’는 안되어도 ‘선국후사’는 할 수 있지 않은가. 한때 조카뻘인 그를 바라보며 한없이 든든했던 팬으로서 다시 대한민국 정치의 희망이 되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투데이/이난희 기자 (nancho0907@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