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美 국무부, 北 미사일 발사에 "언급할 것 없다…동맹국과 조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머니투데이

[워싱턴=AP/뉴시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언급할 사항이 없다면서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국 및 동맹국과 긴밀하게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질의에 "오늘 아침 순항미사일 발사 추정 관련 보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할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국무부가 북한의 순항미사일 도발에 대해 입장 표명을 자제한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금지한 탄도미사일 발사와는 다르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국들, 즉 한국 및 일본과의 긴밀한 조율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사실을 재차 밝히겠다"고 했다.

그는 이번 순항미사일 발사는 물론, 북한의 특정 행동에 대한 동기를 분석하는 것은 쉽지 않다면서도 북한이 최근 몇 년 간 대륙간탄도미사일과 그 기술 등을 내재한 탄도미사일을 계속 발사해 온 점에 미뤄볼 때, 이 또한 명백한 도발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앞서 북한은 한국시간 17일 새벽 평안남도 온천에서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시험 발사하며 2개월여 만에 미사일 발사를 재개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의 대북 제재가 계속 유지되느냐는 질문엔 "북한이 근본적인 행동과 접근법을 바꾸지 않는 한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최근 말했듯이 우린 윤석열 대통령이 말한 바를 강력히 지지한다"며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의 길을 열겠다는 한국의 목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하면 그 단계에 맞춰 북한의 경제·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미 국무부는 곧바로 한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시영 기자 apple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