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버랜드 'K장미' 국제대회 최고상 수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국제 장미대회 최고상을 수상한 에버랜드 장미 품종 ‘퍼퓸 에버스케이프’ 사진 | 에버랜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철훈기자] 에버랜드표 ‘K장미’가 국산 품종 최초로 국제 장미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사장 한승환)은 에버랜드가 자체 개발한 장미 품종 ‘퍼퓸 에버스케이프’(Perfume Everscape)가 일본 기후현에서 열린 국제 장미대회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비롯해 4개 부문을 석권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20회째를 맞는 ‘기후 국제 장미대회’(Gifu International Rose Competition)는 일본 기후 장미원이 주최하는 세계적 규모의 국제 장미 콘테스트다. 1968년 영국에서 설립된 세계장미협회(WFRS)가 이 대회를 공식 인증하고 있으며, 영국 데이비드 오스틴, 프랑스 델바드, 독일 코르데스 등 세계적인 장미 육종 회사들이 우수 품종 선정 및 보급을 위해 매년 참가하고 있다.

앞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개발한 또 다른 에버랜드 장미 품종인 ‘가든 에버스케이프’가 지난 해 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기후 국제 장미대회에서는 세계 각국에서 출품한 41개의 장미 품종이 경쟁을 벌였다. 그 결과 에버랜드 장미 품종인 ‘퍼퓸 에버스케이프’가 내병충성, 연속개화성, 전반적 인상, 수세, 향기 등 평가항목 전반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대회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특히 심사점수 합계 최고점에 수여하는 세계장미협회상과 기후현 주지사상은 물론, 내병충성이 가장 우수한 품종에게 수여하는 카니시장상 등 특별상까지 총 4개 부문을 휩쓸며 올해 장미대회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시상식은 오는 10월, 일본 기후 장미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에버랜드가 개발한 ‘퍼퓸 에버스케이프’ 품종은 향기가 강하고 꽃잎 수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핑크빛의 탐스러운 꽃이 봄부터 가을까지 지속적으로 피어나 오랜 기간 감상이 가능하다. 또한 병충해와 추위에 강하고 관리가 편해 아파트오 공원, 오피스 등 정원 조경용 장미로 인기가 높다.

퍼퓸 에버스케이프 개발에 참여한 에버랜드 하호수 프로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에버랜드 장미가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국내외 많은 곳에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에버랜드는 지금까지 28품종의 새로운 장미를 개발해 외부 판매하는 것은 물론, 특별한 에버랜드 장미 향기를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향수, 샴푸, 로션 등을 출시하는 등 사업 외연을 확장해 가고 있다.
colo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