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글 통해 韓기업 달성한 편익, 19조원 넘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나연 기자] 구글 제품이 지난해 국내 기업을 위해 창출한 경제적 효과가 19조3000억원(169억달러)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구글은 온라인으로 개최된 '구글 포 코리아'에서 '대한민국 글로벌 성장의 원동력: 혁신과 문화 수출'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구글 포 코리아는 방송통신위원회가 구글과 애플에 앱마켓 사업자 금지행위 위반 사항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사실조사에 돌입한 가운데 열렸다. 일각에서는 구글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강조한 이유가 인앱결제 의무화 조치로 인한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번 행사에서 메이-앤 림 알파베타 수석 고문은 대한민국 기업의 글로벌 성공에 기여하고 있는 구글의 경제적 조력에 대해 소개했다. 림 수석 고문은 '국내 기업이 구글을 통해 경제적 편익 19조3000억원을 달성했고 다양한 업종에 걸쳐 일자리 10만6000개를 창출했다'고 주장했다.

그중에서도 한국 기업이 구글을 통해 수출 분야에서 거둔 이익은 무려 8조5000억원에 달했으며, 여러 업계 기업이 해외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일자리 3만8000개를 창출하는 데도 구글의 도움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비즈니스 전략 컨설팅 기업 알파베타가 진행한 이번 연구에 따르면 구글이 기업에 제공하는 경제적 효과는 상당 부분 수출과 관련이 있다. 또 지난 2021년에는 8조5000억원의 사업적 효과(해당 연도 총 사업적 효과의 44%)가 해외 시장에서 창출된 것으로 추산된다.

다만 알파베타는 보고서에 언급된 성과 추정치에 대해 '유튜브가 국내에 갖는 경제적 영향을 포함하지 않았다'며 '구글의 전반적인 영향력만을 보수적으로 추정한 결과'라고 부연했다.

이날 행사에서 구글은 글로벌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Oxford Economics)가 펴낸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 보고서도 공개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소속 발리 코얼 소디(Bali Kaur Sodhi) 수석 경제학자는 '유튜브가 2021년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2조원 이상 기여하고, 8만6000개가 넘는 일자리를 지원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한국에서 유튜브가 창조 경제를 확장하고, 한국 문화를 전 세계 시청자들과 신규 잠재 고객에게 전하는 역할을 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실제로 한국 기업인 더핑크퐁컴퍼니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 동영상은 유튜브 역사상 최초로 100억회 이상 조회수를 돌파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2회차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 ▲스콧 버몬트(Scott Beaumont) 구글 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 ▲로버트 킨슬(Robert Kyncl) 유튜브 최고 비즈니스 책임자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 ▲정혜순 삼성전자 상무 등 주요 인사가 대거 참여했다. SM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강타, NCT 태용도 자리를 함께했다.

구글플레이 인앱결제(앱 내 결제) 정책으로 카카오톡 업데이트 거부 논란이 일었던 가운데, 이번엔 카카오 측에서도 구글과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날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혁신하고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는 과정에 있어 구글과의 파트너십이 무엇보다 중요하게 작용했다'며 '4만여명 작가 풀 및 2000여개 대한민국 콘텐츠 프로바이더사를 기반으로 해외로 뻗어나가는 과정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이 큰 앱마켓을 구축한 구글 도움을 받아 글로벌 진출 기회를 확장해 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구글은 구글플레이와 유튜브 및 한국 혁신 스타트업과 K-콘텐츠 기업들과의 공조를 통해 K-콘텐츠가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돕는 핵심 파트너의 역할을 해왔다'며 '한국에서 시작된 웹툰 콘텐츠가 구글플레이를 통해 K-콘텐츠 전성기를 여는 데 큰 몫을 했으며, 이러한 글로벌 성공의 과실은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창작 공동체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윤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첨단 기술이 적용된 양질의 콘텐츠가 제작될 수 있도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메타버스,실감미디어 등 기술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1인 창작자 지원과 우수 콘텐츠 해외 진출 기반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강화된 케이(K)-콘텐츠 경쟁력은 한국 기업과 구글 모두에게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이에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은 대한민국이 전 세계에서 보다 더 접근 가능하고 가장 세계적인 국가로 널리 인정받도록 국내 기업 및 크리에이터들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언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