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통기한 다가온다" 지팡이 품고 휠체어…타이슨 충격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 주먹’ 마이크 타이슨(56)도 세월을 거스를 수 없었다. 한 때 전 세계에서 가장 강한 주먹의 보유자였지만, 지금은 비슷한 또래의 건강한 사람보다 훨씬 안 좋아 보였다.

뉴욕포스트는 전 프로복싱 챔피언 마이크 타이슨이 16일(현지 시각)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휠체어에 앉아 있는 모습을 전했다.

중앙일보

지팡이를 들고 휠체어에 탄 전 프로복서 마이크 타이슨. 사진 인터넷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휠체어에 탄 전 프로복서 마이크 타이슨. 사진 인터넷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휠체어에 탄 타이슨은 긴 지팡이를 품고 있었다. 티셔츠와 반바지, 양말과 신발까지 모두 흰색으로 차려입은 타이슨은 공항에서 이동하는 동안 자신을 알아보는 팬들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타이슨은 최근 팟캐스트에 출연해 “정말로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유통 기한”이 다가오는 것 같다는 고백도 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언젠가 죽을 것이다”라며 “거울로 내 얼굴에 있는 작은 점들을 보고, 나는 ‘내 유통기한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고 말한다”고 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타이슨의 모습이 공개된 건, 그가 뉴욕에서 조심스럽게 움직이는 게 목격된 지 3주 만이다.

미국 매체 TMZ는 “타이슨은 좌골 신경통을 앓고 있으나 심각한 건 아니다. 타이슨과 같은 운동선수에게 볼 수 있는 위험 요소”라고 했다.

중앙일보

전 프로복싱 챔피언 마이크 타이슨. 지난해 11월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슨은 지난 5월 비행기에서 뒷좌석 승객을 폭행해 물의를 빚었다. 타이슨은 당시 폭행 피해자가 먼저 신경을 건드리며 시비를 걸었다고 주장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