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호영, 이준석 가처분 신청에 "당 법률지원단 검토했고 문제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의 질문에 간단히 답한 후 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천현빈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법원에 제출한 비대위 체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판결 결과를 예단하는 건 조심스럽지만 당 법률지원단 검토 결과 우리 절차에 문제 없다는 결론"이라고 밝혔다.

주 비대위원장은 17일 출근길에서 이날 오후 법원 심리가 진행되는 가처분 신청 전망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의에 이 같이 말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지난 15일 본인과 이 전 대표가 만찬 회동을 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한 사실여부를 묻자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어떤 이유에서 확인을 못 하는 건가'라는 추가 질의엔 "확인을 할 수 없다는 데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 전 대표와 만나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느냐'는 질의에 "필요한 계기가 되면 언제든 만나겠다"면서도 "그런데 이 (전) 대표가 공개적으로 만나지 않겠다고 한 마당에 계속 만나자고 하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든지 만나고 얘기할 수 있다는 입장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주 비대위원장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투표를 진행할 때 표결에 참여한 의원 수가 62명인데 너무 적은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표결 결과가 어떻게 되나'라는 질의에 "제가 답변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확인하는 과정을 봤는데 찬성·반대 몇 표를 공개하지 말자고 했고, 찬성이 훨씬 많았고 참석한 사람도 몇 표인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