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 미국 약물전달체 기업에 190억원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김시영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물산이 조성한 라이프사이언스펀드가 나노 입자 기반의 약물 전달체 기술을 보유한 미국 바이오 기업 '센다 바이오사이언스에 190억원을 투자한다.

17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센다는 동식물 및 박테리아에서 찾은 수백만 개의 나노 입자 빅데이터에 인공지능(AI) 및 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해 최적화된 약물 전달체를 만드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이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과 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센다의 나노 입자 기술은 특정 세포와 조직으로 약물을 전달케 할 뿐 아니라 핵산·유전자 편집·단백질 등에도 적용이 가능해 향후 자가면역질환과 대사성 질환·암 등에 다양한 치료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삼성 측은 기대했다. 삼성 측은 향후 센다의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이 본격화될 경우 다양한 분야로 협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라이프사이언스펀드는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해 7월 1500억원 규모로 조성한 투자조합으로, 지난 3월 미국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 '재규어 진 테라피(Jaguar Gene Therapy)'에 첫 투자를 했다. 삼성은 라이프사이언스펀드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핵심기술 육성'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겨냥해 유망 기술을 발굴하고 국내외 혁신 벤처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