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갓 태어난 딸 숨지게 한 뒤 쓰레기봉투에..발달장애 친엄마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갓 태어난 아기를 화장실에 방치해 숨지게 한 뒤 쓰레기봉투에 버린 20대 산모가 집행유예를 받았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갓 태어난 아기를 화장실에 방치해 숨지게 한 뒤 쓰레기봉투에 버린 20대 산모가 집행유예를 받았다. 경찰 조사결과 이 산모는 사회연령 12세 수준의 발달장애인이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형사1단독(재판장 백주연)은 영아살해,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A씨(23)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또 160시간의 사회봉사와 5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27일 오전 5시30분쯤 전남 여수에 있는 집 화장실에서 딸을 낳은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았다. 또한 시신을 바지로 싸서 쓰레기봉투에 담아 집 안에 유기한 혐의도 있다. 그는 함께 살던 친구가 악취가 난다고 하자 뒤늦게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미혼인 상태에서 출산한 사실이 부모와 남자친구에게 알려지면 안 된다고 생각해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재판부는 "사람의 생명은 어떤 경우에라도 포기할 수 없고 절대적으로 보호돼야 하는 가치다"며 "피고인은 갓 태어난 아기를 보호해야 할 지위에 있음에도 목을 눌러 사망에 이르게 하고 시신을 유기해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고인의 지적 능력이 실생활 연령에 비해 상당히 지연된 전반 발달장애 상태인 점, 홀로 분만을 하고 극도의 신체적 탈진과 정신적 흥분상태에서 두려움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점, 초범이며 수사기관에서 자신의 범행 사실을 시인한 후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체유기 #영아살해 #발달장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