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출범 직후부터 복합위기 직면…“우선 물가부터 잡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취임 100일을 맞는 윤석열 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고물가·저성장이라는 ‘복합 위기’와 맞닥뜨렸다. 16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취임한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4%를 기록한 뒤 6,7월 연달아 6%대로 올랐다. 주요 경제 예측기관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을 2% 중반대로 낮췄고, 무역수지는 이달 10일까지 누적 230억 달러 적자로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국제 공급망 차질로 인한 유가·원자재 값 상승, 미국 금리 인상과 긴축, 중국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 등 다양한 대외 악재가 겹쳐 작용한 결과다. 전문가는 대외 요인으로 인한 어려움이 컸다고 평가하면서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경기 회복 정책에는 아쉬움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윤석열 정부는 위기에 대응해 출범 직후부터 각종 민생 안정 대책을 쏟아냈다. 탄력세율 조정을 통해 유류세를 법정 최대한도인 37%까지 인하했다. 돼지고기·소고기·식용유 등에 대해 할당관세를 확대하고 포장김치 등 단순가공식료품에 매기는 부가가치세를 면제해 밥상 물가 안정도 꾀했다. 중산층의 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기본 공제 금액을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올리고, 15년 만에 소득세 과세표준 구간을 조정하는 방안도 내놨다.

이와 함께 전 정부에서 악화했던 재정 건전성을 회복하기 위해 내년 예산부터 국내총생산(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적자 수준을 3.0% 이내로 감축하고, 강력한 재정준칙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론 민간 경제 활성화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구상이다. 규제 혁신, 감세 등으로 기업 활동의 걸림돌을 제거해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끌어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법인세 최고세율을 25%에서 22%로 낮추고 과표 구간을 단순화하기로 했다.

규제 완화와 관련해선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팀장으로 하는 경제 규제혁신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다. ‘원인 투아웃(One In, Two Out)’을 도입해 규제 1개를 신설하거나 강화할 경우 그 규제의 2배에 해당하는 기존 규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하지만 상당수 정책은 국내외 여건상 당장 달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국민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물가만 해도 여덟 차례 이상의 민생 대책을 발표했지만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책 기조와 방향은 옳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최근 대외적 요인의 파장이 워낙 거세다 보니 한국의 정책 역량으로 풀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진단했다. 강 교수는 이어 “현재의 복합 위기를 타개하려면 우선 물가를 완화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정부가 연금개혁·재정개혁·노동시장 문제 등에 대한 인식은 드러냈지만,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는 구체화하지 못했다”며 “종합적으로 하나의 뚜렷한 체계를 보여준 게 아니라 여러 단편적인 정책을 제시하다 보니 국민이 인식하기는 어려웠다”고 평가했다. 성 교수는 이어 “새로운 산업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발굴하고 성장 가능성을 모색하는 부분들에 대한 논의가 더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