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 "겨울철 유럽 가스 가격 60% 추가 상승할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스프롬 "서방 제재탓 생산 13%, 수출 36% 감소"

연합뉴스

가스프롬 로고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은 16일(현지시간) 이번 겨울 유럽의 가스 가격이 현재보다 60% 추가 상승할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가스프롬은 서방의 제재로 가스 생산·수출량이 감소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전망을 공개했다.

가스프롬은 "현재 유럽의 가스 가격은 1천㎥당 2천500 달러(약 329만원)로, 보수적으로 추정해도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된다면 겨울에는 1천㎥당 4천 달러(약 525만원)를 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들어 8월 15일까지 가스프롬의 가스 생산량은 2천748억㎥로, 지난해 같은 기간 4천170억㎥에 비해 13.2%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독립국가연합(CIS) 이외 국가로의 가스 수출량은 785억㎥로, 전년 동기 446억㎥보다 36.2% 줄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자국을 제재해온 유럽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가스 공급을 줄여왔다.

가스프롬은 지난 6월 중순부터 가스관 터빈 반환 지연을 이유로 유럽으로 가스를 공급하는 가장 중요한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천연가스 공급을 가스관 용량의 40%까지 축소했다.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같은 이유로 공급량을 가스관 용량의 20%로 재차 줄였다.

유럽은 최대 공급국인 러시아의 이 같은 조치로 가스 가격 급등의 '직격탄'을 맞았다.

유럽 천연가스 가격의 벤치마크인 네덜란드 TTF 선물 가격은 전쟁 전인 2월 초 ㎿h당 70유로 안팎이었으나 지난 15일 기준 220유로(9월물)로 3배가 됐다.

이는 러시아의 침공 직후인 3월 초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335유로보다는 낮지만 지난해 같은 시기 46유로에 비해선 여전히 5배가량 높은 가격이다.

josh@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