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지하 매입해 공공임대"…GTX 앞당기고 층간소음 줄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는 최근 폭우 피해로 사회적 논란이 된 반지하 주거 대책도 발표했습니다. 재해 취약 주택을 정부가 사들여 공공임대로 전환하되, 이주를 원치 않을 경우에는 주택 개보수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층간소음 문제 해결을 위한 인센티브 도입 방안도 내놨습니다.

이어서 백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에만 20만 가구가 모여 있는 반지하 주택. 침수 피해 대책을 위해 정부가 칼을 빼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