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이준석, 尹 향한 여론전 계속… "자진사퇴 중재안 일언지하 거절”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독대 부인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

윤핵관, 박근혜 당시의 ‘진박’ 못지않아”

강신업, 李 징계 청구 신청서 당에 제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6일 폭로 수위를 높이며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향한 여론전을 이어갔다. 17일 있을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 판단에 따라 여론전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은 뒤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초 윤 대통령 측과 자진사퇴 시기를 조율했다는 보도에 대해 “누가 그런 얘기를 해서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한 이 전 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고 기본적 신뢰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거기에서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고 이러면 ‘당신들이 나가서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라고 할 거 아니냐”라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 저 돕는 사람들한테도 아무것도 전달하지 마라 그런다”며 “이상한 거 전달한 다음에 ‘이준석한테 이거 협상했다’ 이런 식으로 할까 봐, 그 안에 보면 별의별 것이 다 있다”고 했다.

자신에 대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징계 결정에 윤 대통령의 뜻이 담겨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징계 절차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그때는 정무적 판단이 있지 않았을까”라고 대통령실을 겨냥했다.

또 지난 6월 윤 대통령과 독대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었던 것에 대해서도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이 자신을 가리켜 ‘이 XX, 저 XX’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체리따봉’(윤 대통령이 이 전 대표를 내부 총질하는 당대표로 표현한 문자메시지 의미) 같은 것을 겪고 나니 우연이 아니라 의도적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되는 지점이 있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를 언급하며 “사후에 후회했던 지점이 박 전 대통령이 독주할 때 미리 견제하지 못했고, 유승민 전 의원을 쫓아내려 했을 때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며 “‘진박’(眞朴)이라고 해서 호가호위하는 분들이 나왔을 때 미리 제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익명 인터뷰 하고 당내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결코 ‘윤핵관’이 못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김건희 여사의 팬카페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는 이날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청구 신청서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실정법 위반과 분탕질에 대해 징계 사유로 삼고 있고, 징계를 받은 자가 계속해서 분탕질하면 더 중한 징계에 해당한다”면서 “더 중한 징계는 당연히 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명 청구 이유로 실정법 위반, 도덕성 문제, 정치·정책 실패를 언급했다.

이 전 대표가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한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심문은 17일 열릴 예정이다. 이르면 당일 결론이 나올 것으로 관측돼 그 결과에 따라 당내 큰 파장이 예상된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