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환전하다 100달러 위조지폐 무더기 발견...경찰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행 후 남은 돈에서 100달러 위조지폐 7장 발견

"여행 중 100달러 지폐 받거나 교환 사실 없어"

환전한 은행지점 2곳 중 1곳은 '출금'으로 기록돼

환전 영수증과 금융거래 기록 불일치…수사 의뢰

[앵커]
시중 은행에서 환전한 달러 가운데 100달러짜리 위조지폐가 무더기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해외여행 후 남은 달러를 환전하려다가 낭패를 겪은 전직 경찰관은 은행 직원의 범행을 의심하며 고소장을 냈습니다.

차상은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캄보디아 여행에 앞서 환전을 위해 지난 3월 시중 은행을 찾은 퇴직 경찰관 50대 A 씨.

통장에 있던 예금 가운데 백만 원을 달러로 바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