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反서방 동맹국에 최첨단 무기 제공·군 훈련 준비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패권에 굴복하지 않는 국가들 많아"
"군사기술 협력, 세계 안보·평화 확보"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파트리오트 공원에서 열린 국제군사기술포럼 '군대-2022'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왼쪽엔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2022.08.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러시아는 중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동맹국들에게 최첨단 무기를 제공하고 군대를 훈련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외곽 파트리오트 공원(PATRIOT PARK)에서 열린 국제군사기술포럼 '군대(Army)-2022' 개막식 연설에서 미국과 서방 패권에 굴복하지 않는 많은 동맹국들이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개회사에서 "우리는 다른 대륙에 많은 동맹국, 협력국,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들은 이른바 '패권국가'에 굴복하지 않는 나라들이고, 그 지도자들은 굴복하지 않을 배짱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러시아는 중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과 역사적으로 강력하고 우호적이며 진정으로 신뢰에 기반한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있다"며 "이들 동맹국 및 협력국에 소형 무기와 장갑차, 대포, 작전용 항공기, 무인 항공기에 이르기까지 최첨단 무기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피력했다.

"이들 국가는 주권적이고 독립적인 발전 방식을 선택하고 국제법과 상호 책임, 상호 이익 존중에 기초해 글로벌 및 역내 안보 문제를 집단적으로 해결하기를 원한다"면서 무기 및 훈련 지원은 "다극 세계 방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무기가 "전 세계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 신뢰성과 품질,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는 높은 효율성을 가진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무기들이 실제 전투 작전에 반복적으로 사용됐다"고 홍보하기도 했다.

또 외국 군대를 훈련시키고 동맹국들과 합동 군사 훈련을 계속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했다.

그는 "외국 군인들을 훈련시키고 능력을 향상시킬 높은 가능성을 보고 있다"며 "세계 각 국에서 온 수천 명의 군사전문가들은 우리의 군사대학과 사관학교가 모교가 된 것을 자랑스러워한다. 우리는 이 중요한 분야에서 활동적으로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과 마찬가지로 동맹국과 협력국들이 합동 지휘 및 참모, 기타 유형의 훈련에 참여하도록 초청한다"며 "광범위한 군사 기술 협력을 발전시키고 우리의 노력과 잠재력을 결속해 우리나라 및 세계 안보와 안정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피력했다.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파트리오트 공원에서 열린 국제군사기술포럼 '군대-2022' 개막식에서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8.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군은 "조국의 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고 다른 나라의 자유를 위해 도왔다"면서 "우리 국민은 육군과 해군, 수호자들의 전문성과 용맹을 자랑스러워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포럼은 72개국 군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러시아 30여 개 지역에서 오는 21일까지 진행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